본문 바로가기

일상/잡담

모르는 게 약이다

첫 시험이 끝났는데 여기저기서 곡소리가 들려온다.

난 시험 결과를 확인하고 멘탈이 무너지는 게 싫어서 모든 시험이 끝나면 채점할 생각이었다.

그런데 갑자기 친구가 이번에 상대론이 제일 어려웠다는 것을 알려줬다. 평이 그렇다고.

어? 난 왜 쉬웠지... 불안감이 밀려온다. 내가 푼 방식대로라면 그럴 리가 없는데.

다음 시험을 준비하던 내 머릿속이 빠르게 회전한다. ..설마 내가 이걸 놓쳤나? 아님 문제를 잘못 읽었나?

 

여기서 답지를 확인했을 때의 손익을 따져보았다.

확인했는데 맞았다면 -> 기분이 좋다

확인했는데 틀렸다면 -> 다음 시험들을 줄줄이 망한다

확인 안한다면 -> 불안하지만 별 일 없다

 

나는 내가 틀렸을 확률이 높다고 판단해서 답지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.

그냥 모르는 상태로 덮어두는 것이 남은 시험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확률이 더 높을 것이다.

지금 이 글을 쓰는 이유도 이 결심을 굳히기 위해서이다.

'일상 > 잡담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4월은 너의 거짓말  (4) 2022.07.04
모르는 게 약이다  (5) 2022.06.21
Visual Studio Code 세팅 완료  (4) 2022.05.01
뻘글  (0) 2022.02.01
Good Bye, 2021  (0) 2021.12.31
누적 방문수 10,000  (0) 2021.12.20